Gwangju 아시아문화중심도시
통합검색
Site Map
  • 화면크기
  • 확대
  • 축소
ver. English

조성사업소식 Business News
공지사항
보도자료
언론보도
포토뉴스
동영상뉴스

처음화면 > 조성사업소식 > 공지사항

정책자료 게시물
제목
아시아 무용자원의 보존·개발을 위한 아시아 무용 위원회 및 아시아 무용단 창설 추진
작성일
2010.11.22
조회
6478
작성자 관리자 업무별 이메일 유형별

 

아시아 무용자원의 보존·개발을 위한

아시아 무용 위원회 및 아시아 무용단 창설 추진

- 11월 23~24일, 한·남아시아 정부 간 회의 및 학술 심포지엄 개최

- 부탄, 스리랑카, 인도네시아, 필리핀 등 남아시아 13개국 정부대표단 16명

   및 해외 무용전문가 5명 방한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유인촌) 아시아문화중심도시추진단(이하 추진단)은 오는 11월 23일(화)부터 24일(수)까지 서울 신라호텔에서 ‘아시아 무용 위원회’ 및 ‘아시아 무용단’ 창설을 통해 아시아의 다양한 무용자원을 보존, 개발하기 위한「2010 아시아 무용자원 협력회의」및 「2010 아시아 무용 심포지엄」을 각각 개최한다.


한-아세안 전통 오케스트라에 이은 아시아 무용단 창설 추진


오는 11월 23일 열리는「2010 아시아 무용자원 협력회의」는 아시아 각국 정부와의 연결망 구축을 통해 2014년 완공 예정인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의 무용자원 아카이브 구축 및 아시아 무용 공동제작 프로젝트 추진을 위해 마련된 첫 번째 회의다.


※ 국립아시아문화전당 : 2014년 광주광역시에 완공될, 민주평화교류원·문화창조원·아시아문화(정보)원·아시아예술극장·어린이지식문화원 등 5개 원으로 구성되어 있는 신개념 미래형 복합문화시설. (홈페이지 : www.cct.go.kr)

※ 아시아예술커뮤니티 : 문화체육관광부(추진단)는 남아시아(무용), 동남아시아(전통음악), 중앙아시아(신화·설화·영웅서사시), 서아시아(영상), 동북아시아(전통연희) 등 아시아 5대 권역의 예술적 특성을 바탕으로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 사업을 위한 문화 교류와 협력을 점진적으로 이뤄 나갈 계획이다. (홈페이지 : www.asianartscommunity.com)


부탄, 스리랑카, 인도네시아, 필리핀 등 남아시아 13개국 각 정부에서 임명된 16명의 해외 대표단이 참가하여 한·남아시아 정부 간 회의로 진행되는 이번 회의의 주요 안건은 ‘아시아 무용 위원회’ 공동 창설이다. 2011년 창설 예정인 ‘아시아 무용 위원회’는 아시아 무용자원의 보존 및 개발을 위한 공동 연구와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을 주 무대로 활동하게 될 ‘(가칭)아시아 무용단’ 창단 등의 사업을 이끌게 될 중요한 기구다.


 대한민국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난 2009년 5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기념하여 열린 ‘한·아세안 전통 오케스트라’의 성공적인 공연에 발맞춰 ‘전통음악에 이어 아시아 무용자원을 바탕으로 국가 간 공동 프로젝트를 추진하자’며 남아시아의 각국에 제안했고, 부탄·브루나이·캄보디아·라오스·미얀마·스리랑카 등 남아시아 지역 13개국이 적극적으로 받아들여 위원회의 창설을 눈앞에 두고 있다.


 한국과 남아시아 무용 전문가로 구성될 ‘아시아 무용 위원회’의 밑그림이 그려질 것으로 전망되는 이번 회의는 23일 회의 및 24일 오전 10시 합의 의사록의 체결로 진행되며, 이를 바탕으로 아시아 무용자원을 바탕으로 한 문화교류와 협력에 힘쓸 위원회의 역할을 기대해 본다.


아시아 무용 공동제작 프로젝트를 위한 전략 도출

한편, 11월 24일(수)에 있을「2010 아시아 무용 심포지엄」에서는 ‘아시아 무용 위원회’의 주요 사업인 ‘아시아 무용단’의 창단을 위해 ‘아시아 무용단 창단 전략과 방안’을 주제로 국내외 무용예술 전문가 12인을 비롯해 공연예술 전문가 및 일반 참가자 약 100여 명이 한자리에 모여 열띤 토론을 펼칠 예정이다.

 유네스코 국제무용협회 회장 알키스 라프티스(Alkis Raftis, 그리스)와 세계적인 무용석학 수닐 고타리(Sunil Kothari, 인도), 인도네시아 자카르트 예술감독 겸 아시아공연예술축제연맹 부회장 아리 수테자(Ary Sutedja), 전(前) 필리핀 문화센터 회장 네스토르 오브시아나 하르딘(Nestor Obciana Jardin), 싱가포르 난양예술대학 무용원장 카렌 카리노(Caren Cariño)를 비롯해 이병옥 용인대 교수, 선재규 광주교대 교수, 국제무용협회 한국본부 이종호 회장 등을 초빙해 ‘아시아 무용계 현황 및 발전 전망’, ‘아시아 무용단 창단 전략 및 방안’ 및 ‘국제 공동제작 사례 발표’ 등을 듣는다. 주제 발표 후에는 안애순 한국공연예술센터(HanPAC) 예술감독 등 국내 무용 및 문화예술 관계자 4인의 ‘아시아 무용단 발전 전망을 위한 제언’과 자유토론, 질의응답을 진행하며 심포지엄 참가자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할 수 있는 자리도 마련된다.

「2010 아시아 무용 심포지엄」에는 일반인들도 11월 22일(월)까지 전화로 신청하면 무료 참석이 가능하다.


    ※문의 및 접수(심포지엄) : 02-3216-1185~6(국제무용협회 한국본부)



□ 참고자료   1. 2010 아시아 무용자원 협력회의 및 심포지엄e-height: 20.8pt; font-family: 휴먼명조,한컴돋움; letter-spacing: -0.13pt; text-align: justify">1부

                    2. 2010 아시아 무용 심포지엄 초청인사 소개 1부


이 보도자료와 관련하여 보다 자세한 내용이나 취재를 원하시면

문화체육관광부 전당운영협력팀 윤도준(☎02-3704-3453)에게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자료구분 일반자료 담당부서   담당전화번호  
첨부파일 [보도자료]한-남아시아협력회의및심포지엄.hwp
  1. 이전글
    국립아시아문화전당 국고보조사업자 공모
  2. 다음글
    ‘꿈꾸는 무늬 속으로 빠지다’
인쇄 목록

  • 개인정보취급방침
  • PI소개
  • 이용안내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관련사이트
  • 사이트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