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보도자료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한 국립문화예술시설 휴관 연장 및 공연업계 추가 지원 대책 마련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힘내라 엠블렘 디자인가이드_BS A-01_컬러로고.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3390pixel, 세로 2480pixel

 

보도일시

 배포 즉시 보도해 주시기 바랍니다.

3(붙임 1쪽 포함)

배포일시

2020. 3. 18.()

담당부서

 문화예술정책실 공연전통예술과

 문화예술정책실 문화기반과

 아시아문화중심도시추진단

담당과장

과장 윤태욱(044-203-2731)

과장 최  (044-203-2641)

단장 이상무(044-203-2341)

담 당 자

사무관 정인직(044-203-2734)

사무관 이광윤(044-203-2638)

사무관 조은경(044-203-2347)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한 국립문화예술시설 휴관 연장  공연업계 추가 지원 대책 마련

- 45일까지 공연장 5, 박물관·미술관·도서관 24곳 휴관, 7개 국립예술단체 공연 중단 -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 국립중앙극장 5 국립공연기관* 국립중앙박물관 문체부 소속 24 박물관·미술관·도서관** 휴관 기간을 추가 2주간(20. 3. 23.~4. 5.) 연장하고, 국립극단 7 국립예술단체*** 공연도 2주간(20. 3. 23.~ 4. 5.) 추가로 중단한다.

 

  * 5개 국립공연기관: 국립중앙극장, 국립국악원(서울 본원과 부산, 진도, 남원 등 3개 지방국악원 포함), 정동극장, 명동예술극장, 국립아시아문화전당

  ** 24개 박물관·미술관·도서관: 국립중앙박물관, 지방박물관 13(경주, 광주, 전주, 대구, 부여, 공주, 진주, 청주, 김해, 제주, 춘천, 나주, 익산), 국립민속박물관, 대한민국역사박물관, 국립한글박물관, 국립현대미술관 4(과천, 서울, 청주, 덕수궁), 국립중앙도서관 3(서울, 세종, 어린이청소년)

   *** 7개 국립예술단체: 국립극단, 국립발레단, 국립오페라단, 국립현대무용단, 국립합창단, 서울예술단,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

 

  이번 조치는 지난 2 23 코로나19 경계경보의 ‘심각’ 단계 격상에 따른 1~2 휴관(20. 2. 25.~3. 22.) 조치 이후에도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함에 따라, 추가 휴관과 공연 중단이 불가피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4 6() 이후의 국립문화예술시설의 재개관과 국립예술단체의 공연 재개 여부는 코로나19 확산 추이를 보며 결정할 예정이다.

 

  한편, 오늘 관계부처 합동으로 발표된 코로나19 관련 업종·분야별 긴급 지원방안에는 공연업계 추가 지원